구병원 로고

클리닉센터
GOO HOSPITAL

클리닉센터

  • 접수
    수납
  • 평    일
    08:30 ~ 17:30
    토요일
    08:30 ~ 12:30
  • 진료
    시간
  • 평    일
    09:00 ~ 18:00
    토요일
    09:00 ~ 13:00
  • 전화예약 053.560.9114
  • 야간진료실
    (응급실)
    053.557.7119

대장암센터

  • HOME
  • 클리닉센터
  • 대장암센터

구병원
대장암

구병원은 대장암 진단에서 수술, 항암치료까지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하여 불필요한 검사를 최소화하며,
수술 후 당일 판독 및 설명이 가능하므로 최대한 빠른 시간에 결과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전담 주치의의 빠르고 확실한 진료 시스템으로 외래에서부터 검사, 수술, 입. 퇴원, 치료 및 수술 후 관리 등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며 언제 어디서라도 주치의와 연락을 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장암
Q&A

대장암의 증상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대장은 150cm의긴관으로 우측대장암, 좌측대장암, 직장암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측대장암의 경우 분변잠혈, 빈혈, 체중감소, 복통, 소화불량, 복부팽만,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좌측대장암의 경우에는 배변습관의 변화, 혈변, 점액변, 가늘어진 변, 소화불량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직장암은 항문출혈, 치핵의 증상, 장폐색증, 잔변감, 배변통이 나타납니다.
치질의 출혈과 대장암의 출혈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치질의 출혈은 선홍색이며 양이 많고 간헐적으로 나타나며, 대장암의 출혈은 검붉은색이며 양은 적고 지속적으로 배변시 나올 수 있습니다.일반인은 출혈을 구별할 수 없기 때문에 반드시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하여 출혈의 원인을 감별해야 합니다.
육식을 즐기지도 않는데 대장암에 걸릴 수 있나요?
대장암의 원인은 환경적 요인 (식습관 80%), 노화현상, 유전적 요인이 5-15%가 됩니다. 40대 이전의 젊은 사람에게서 발생된 대장암의 경우 유전적인 요인이 대장암 발생에 관여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대장암은 수술이 꼭 필요한가요?
대장암은 80~85%가 대장에 생기는 작은 혹 (용종 또는 폴립)이 크기가 자라면서 암으로 발생하게 됩니다. 용종이 대장점막층에만 국한된 경우에는 내시경으로 절제가 가능하지만, 암이 대장점막하층 이상으로 침범한 경우에 수술하지 않으면 대장암이 대장벽을 뚫고 나가 주변조직을 침범하기도 하고 임파선과 혈액을 타고 다른 장기 (간, 폐 전이)로 전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대장암 진단을 받으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수술을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이 잘 되었다는데 왜 암이 재발했나요?
대장암 수술 시 대장 절제와 주위 장간막 임파절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제거를 합니다. 수술 후 7일 후 조직검사에서 대장벽전층을 침범하거나 임파관,혈관, 등의 침범이 있을 경우 미세한 암세포가 혈액이나 임파관을 타고 퍼진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래서 재발방지를 위해서 항암치료나 방사선 치료 등을 시행하며 재발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 추적검사가 필요합니다.
생활 속에서 대장암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나요?
대장암은 85%가 용종 (선종)이 커져서 암이 되고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대장검사를 하여 용종을 제거하면 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식이요법으로 섬유질이 풍부한 식사를 하고 대장에서 변이 오랫동안 대장벽에 접촉되면 대장의 정상세포가 변성을 일으켜 악성세포로 변하기 때문에 변비를 줄이고 충분한 양의 팔색조 과일, 규칙적인 운동, 식이섬유 등을 충분히 섭취하고 육식 위주의 식습관을 줄이고 과음이나 금연을 한다면 대장암을 예방할 수가 있습니다.
구병원 대장암센터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선정한 대장암 1등급 병원입니다.

구병원 대장암 센터는 대장암 수술 1800례를 시행하였고, 복강경 수술 1000례를 달성하였습니다.
2007년도부터 대장암, 직장암 수술의 95%를 복강경 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대장암이란?

대장암이란 직장과 결장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말합니다. 대장암의 대부분은 선암이며 다른 종류의 암 (림프종, 유암종, 육종, 편평상피암) 등이 있습니다.

발병요인

유전적 요인

가족 중 대장암이나 용종, 혹은 대장암과 연관이 있는 암에 걸린 분이 계신 경우는 대장암 발생의 위험군으로 여겨집니다. 특히 대장암의 약 5%는 유전성 대장암으로 분류되며, 유전성 대장암에 포함 되지 않지만 직계가족 중 대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 나머지 가족의 대장암 발병 위험이 2~8배 증가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조기 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조기(早期)진단 An Early Diagnosis(checkup)
  • 식습관, 생활습관, 자가진단 보다,
  • 발병 전 건강한 대다수 사람들에게,
  • 보다 근본적인 대장암 예방책
캠페인을 통해 대장내시경 조기검진 유도 필요
환경적 요인

- 연령 : 대장암은 연령에 비례하여 발생하는 경향이 있어 대장암 환자의 90% 이상이 50세 이상입니다.

- 병력 : 대장암, 대장 용종, 또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등) 등을 관거에 앓았던 사람은 대장암 발생 위험이 높습니다.

- 식이요인 : 돼지고기, 소고기 같은 붉은 살코기의 섭취, 동물성 지방과다 섭취, 가공육을 많이 섭취할 경우 대장암 발생 위험을 높이며, 그 외에 지나치게 높은 칼로리의 섭취, 섬유질 섭취가 적은 경우, 지나친 음주 등이 발병 위험을 높입니다.

대한민국 대장암 발병률 높은 이유?

서구화된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이 주요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곡류 섭취의 감소, 육류 소비량의 증가, 남성의 높은 흡연율, 높은 음주율, 비만율 증가

발생부위

발생부위별 발병률 - 직장:52.6%, 상행결장:19.5%, S자 결장:16.1%, 횡행결장: 5.2%, 하행결장: 4.6%

증상

용종과 조기대장암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40세 이후에는 대장암에 대한 정기검진이 필요합니다.
직장 출혈과 배변습관의 변화(설사, 변비)가 가장 흔한 증상입니다. 다른 질환으로도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을 때는 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합니다.

증상
우측대장암 좌측대장암 직장암
ㆍ분변잠혈, 빈혈
ㆍ우측복부종괴
ㆍ체중감소, 복통
ㆍ복부팽만
ㆍ식욕부진
ㆍ소화불량, 설사
ㆍ배변습관의 변화
ㆍ혈변
ㆍ점액변
ㆍ가늘어진 변
ㆍ소화불량
ㆍ항문출혈
ㆍ치핵의 증상
ㆍ장폐색증
ㆍ잔변감
ㆍ천골, 좌골신경통

대장암 진행단계

1기:암세포가 점막층에 국한 된 상태, 2기:암세포가 장벽 내에 머물고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 3기:암세포가 장벽 외로 나가고 림프절 전이가 있는 경우, 4기 간, 폐, 벼 등 원격전이가 있는 경우

진단검사

  • 직장수지검사
  • 결직장 초음파 검사
  • 대변검사, 혈액검사
  • CT (Spiral), MRI 검사
  • 대장내시경 검사
  • PET 검사 (양자 방출 단층 촬영술)
  • 대장조영술 검사

대장암의 병기

치료방법
병기 아슬러ㆍ콜러 병기 5년 생존율 암세포의 위치 및 전이여부
1기 A 90% 이상 암세포가 점막층에 국한된 경우
B1 암세포가 방벽 내에 머물고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
2기 B2 80% 이상 암세포가 장벽 외로 나갔으나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
B3 림프절 전이가 없고 이웃장기를 침범한 경우
3기 C1 70% 이상 암세포가 장벽 내에 머물고 있으나 림프절 전이가 있는 경우
C2 암세포가 장벽 외로 나가고 림프절 전이가 있는 경우
C3 림프절 전이가 있으며 이웃장기를 침범한 경우
4기 D 10% 간, 폐, 뼈 등의 원격 전이가 있는 경우

대장암은 치료가 되더라도 5년 내 96% 정도가 재발한다. 5년이 지나면 약 4% 정도 밖에는 재발을 안하기 때문에 5년 생존율은 완치율과 거의 같은 의미라고 할 수 있다.